Search results for '경력관리'

  1. 2009/03/16 -- 개발자 경력 관리 3

개발자 경력 관리

개발자 커뮤니티에서 '잦은 이직'이 문제 되어 자신을 받아주는 회사가 없다는 하소연을
하는 경력 7년차 개발자의 글을 읽었다.
요는 7년 동안 5번의 이직을 경험하고 현재 구직 활동 중인데 서류전형에서 탈락하거나
면접을 봐도 결국엔 '잦은 이직'이 문제가 되어 취업을 못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나 또한 일전에 위와 비슷한 처지의 구직자와 면담을 했기 때문에 구직을 원하는 사람과
구인을 원하는 회사의 입장을 조금은 안다고 할 수 있다.
당시 나도 면접자의 이직 이력이 마음에 걸려 입사를 수용하지 못했다. 당장 함께 일 할
동료를 찾는 입장에서 잦은 이직자의 이력을 보고 있자니 선뜻 손을 내밀기가 힘들었던 게다.
구인하는 회사입장에서는 좋게 봐주려 해도 본인의 경력관리에 문제가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고, 아무리 '사람이 없네 없네'해도 '진득하니 같이 일 할 사람'을 찾는 회사 입장에서는
제일 기피하는 부류의 인재인 것이다.  

그때나, 고민의 글을 읽는 지금이나
참.. 어찌 보면 본인 잘못도 있지만 그렇게 생활할 수밖에 없던 '세풍'도 무시 못하는데 그런
처지라니 한편으론 딱한 마음이, 또 한편으론 '좀 잘하지..'하는 질타하는 마음이 교차한다.

몸 값 한창일때 곁눈질 하는게 잘못도 아니고 좋은 대우 받으며 이직하는게 나쁜것도 아니다.
그런 풍토속에서 살고 있는것이 우리네 개발자의 현실 아닌가. 하지만 적어도 회사 하나를
정했다면 4년, 5년 다닐 각오 정도는 하고 살아야 하지 않을까?
2009/03/16 21:05 2009/03/16 21:05
이 글의 관련글
    이글의 태그와 관련된 글이 없습니다.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아흑... 첫번째 직장에서 6개월만에 이직한 저는;;;
    사실 면접볼때 '1년도 못 채우고 이직하는 넘'이란 평가를 받아 입사 못할까봐 걱정 많이 했더라죠..^^

  2. Blog Icon
    서비

    뜻한바 있어서 나온거라고 믿고있다네..
    요즘 이층은 어뗘? 너무 황량하진 않아?

  3. Blog Icon
    방문자

    과거에는 임금 체불 3개월은 기본이였죠...
    이런 세대가 아니라면 수긍하기 힘들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