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탈과 이올린의 인지도 차이 때문인가?

5월 19일 다음에서 블로거뉴스를 외부 블로그에도 개방했다.
이에 대해 많은 블로거들이 비상한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었으며 그에대한
각자의 의견을 피력 하는 포스트들이 여기저기 올라 왔다.

메타 블로그 사이트라곤 이올린 한 곳만 이용하고 있는 나에게도
다음 블로거뉴스 외부 오픈은 관심 가는 일이 아닐 수 없었다.

다음 블로거뉴스 오픈에 관심을 보인 이유


오픈 첫날 밤 블로거 기자 등록을 마치고 ( 당일 저녁은 접속 폭주와 약간의 버그로 기자단 가입이 원활치 못한 상황이었는데
운 좋게도 5번 정도 트랙백으로 등록이 되었다. )

이때까지만 해도 다음 블로거 뉴스는 나에게 또다른 이올린. 메타 블로그사이트. 그 이상도
이하의 의미도 갖지 않았다.

20일. 토요일 스튜디오 촬영한 사진들을 정리해서 블로그갤러리에 포스팅 하고 마찬가지로 블로거뉴스와 이올린쪽에도 등록을 한 뒤 하루를 마감 했다.

월요일. 출근해서 본 방문자수는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200명을 상회하고 있었다..
스타 시연 동영상으로 인한 일시작인 방문자 폭주도 잦아들었는데 이건 또 뭔가 싶어 봤더니이번엔 스튜디오 촬영 후 올린
사진이 다음 포토베스트에 오르면서 많은 방문자가 찾아 주시고 있었던 거다..
( 분명 편집자의 추천으로 포.베.에 올랐을 것이다. 뉘신지는 모르나 포.베.에 추천 해 주신 편집자께는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 며칠 서비의 다락방 방문자 추이

독립도메인으로 블로그를 개설한 올 2월 이후의 모든 방문자수를 합한것 보다 많은 방문객이 요 며칠사이 발생한거다.
덕분에 요 며칠간은 리퍼러 로그를 보는 의미가 없는 날들의 연속.

월 2Tbyte 트래픽의 계정이 아니었다면 이번달 서비의 블로그는 계속 닫혀 있을 뻔 했다..

검색 사이트 상위에 링크되는 포스팅이 전혀 없는것도 아니다.
넷빈즈나 자바관련하여 다음,네이버,구글에서 검색을 시도하면 심심치않게 상위에 랭크되어있는 내 블로그를 볼 수 있다.
하지만, 그런 건 대중들이 찾는 키워드는 아닌것이다.

이제 다시 안정적인 예전의 방문자수준으로 돌아왔다.
요 며칠간의 경험으로 '소위 파워블로거란 사람들도 이런 시기가 있었을까.아니면 정말 꾸준히 방문자수를 늘려서 하루 천/만단위의 방문자수를 이루었을까.'
궁금해지는 한편, 이올린에 지금까지 열심히 포스팅한 건 뭐였나 하는 약간의 허탈감..
많은 블로거들이 자신의 블로그를 알리려면 메타블로그를 적극 활용하라고 하는데 그런 관점에서본다면
나의 메타블로그 활용점수는 낙제점일게다..
그들만의 리그도 분명 필요하지만 세상과 담 쌓고 블로깅을 할게 아니라면 많은 대중들이 찾는 장소에서의 노출도 분명 필요한듯 하다.
2007/05/23 13:13 2007/05/23 13:13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트랙백읽고 왔습니다~ 저랑 비슷한 상황이네요~ ^^ 악플만 조심하면 노출되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

다음 블로거뉴스 포토 베스트 먹었습니다. ㄷㄷㄷ

앞 포스팅으로 올렸던 김경인씨 사진이 다음 블로거 뉴스에 포토베스트
[ http://bloggernews.media.daum.net/photo/best?page_size=12&group_count=&type=photo&page_no=1 ]
에 올라 버렸습니다.

more..

블로그 들어갔다가 평소보다 많은 방문자수에 놀라서 리퍼러 로그를 봤더니
다음 블로거 뉴스쪽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이 많더군요..
왠일인가 하고 쫒아가봤더니... 글쎄..
다음블로거뉴스에 조회수 고작 200으로 포토베스트에 올라가있지 뭡니까.. ㄷㄷㄷ
다른사진들은 조회수가 만만단위...인데 말이죠...

모델이 되어주신 '김경인'씨의 인지도 덕인건 알고 있지만
기분이 좋은건 어쩔 수 없군요..

저번 레이소다 일면건(새 창으로 열기)도 그렇고
올해는 뭔가 날로먹으며 사는듯한 기분이 드는군요...

2007/05/22 00:21 2007/05/22 00:21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