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판 ´공각기동대2.0´ 7월12일 공개


공각 기동대 2.0




전 세계에 '오시이 마모루(押井守)' 란 감독을 각인시킨 시로마사무네(士郞正宗)원작의 극 장판
공각 기동대가 13년 만에 디지털의 옷을 입고 돌아온다고 합니다.
스토리에 손을 대는 대신 배경을 3D 처리 하는 등 영상미를 끌어올리는 수준의 리메이크라고 합니다.
오시이옹도 이 작품에 어지간히 애정을 가지고 계셨나 봅니다.. 오시이감독 정도 되는 사람이 돈이 궁해
이런 짓을 하지 않을 테니까요.
완전히 동일한 한 작품을 셀화와 디지털화 두 버전으로 제작하는 것도 처음 시도하는 일이 아닌가 합니다.
일본의 애니메이션 제작 기법상의 변화를 기록하는 자료로서의 가치도 충분하겠죠.
저 같이 애니메이션을 즐기는 입장에서는 셀화와 디지털화의 특징을 동일한 작품으로 즐길 수 있는
기쁨이 되구요. ^^
이래저래 기대할 수 밖에 없는 작품입니다.
2008/06/15 20:38 2008/06/15 20:38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요즘 TV판 열공하고 있는데요...
    이제야 쪼~끔 공각기동대 극장판을 이해할 듯 말 듯 해요;;;

  2. Blog Icon
    galsys

    마지막 부분에 3D처리 된 부분.. 작살이네요.
    정말 기대 됩니다. ^^

  3. Blog Icon
    요요요

    공각기동대 극장판을 학교에서 보여줄 때 저는 과연 인간이란 무엇일까라는 궁금증을 갖기고 했었습니다.
    이번에 공각기동대 2.0이 나오면 꼭 볼거에요!!!
    스토리에 손대고 3D까지!!
    캐 짱이겠다!!!!!!!!!!!!!!!!!!!!!!!!!!!!!!!!!!!

    ㅅㄱ////

  4. Blog Icon
    서비

    이번 공각기동대 2.0은 오시이 마모루감독의 '스카이 크롤러'개봉
    기념으로 제작한 작품입니다.
    스토리는 손대지 않고 작화만 바뀐걸로 알고 있습니다.
    국내에 개봉 할지 어떨지 모르겠지만 개봉한다면 저도 극장으로 달려갑니다. ^^

오랜만에 千と千尋の神隱し -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다시 봤습니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일문 포스터를 찾고 싶었지만 도저히 찾을수가..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엔딩-いつも何度でも(언제나몇번이라도)

퇴근 후 할일없이 빈둥거리다 딱히 할일도 없고 무료하기도 해서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다시 한번 봤습니다.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을 이번에 본걸로 4번째 보는건데요..
마지막으로 보고난 후 한 3-4년은 너끈히 흐른것 같습니다.
이 작품이 2001년도 작이니 애니메이션에서는 고전이라면 고전일수도 있겠군요..

부끄럽게도 이번에 집에서 한적하게 이 애니를 보다가 마지막즈음에서는 눈물이 흐르더라구요..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예전에는 하야오 감독의 톡특한 상상력과 '과연 지브리.'라는 말이 절로나오는 '재미있는' 애니였는데..
물론 지금도 재미있게 느껴지는 애니이긴 하지만
예전에 볼 때는 이번처럼 가슴을 후벼파는 무언가는 느끼지 못했거든요..

센과 하쿠가 나누는 감정의 흐름 때문이 아니라 다른 이유에서 흘린 눈물이었지만..

세상과 타협하느라 옳은일을 외면하고, 행동하는 젊음 이란 말 마저도 무색케 하는 제자신이 부끄러웠고
자신이 바라는 그 길을 향해 망설임 없이 걸음을 내딛는 치히로의 모습에서 부러움과 아름다움이 느껴 졌거든요.. 더불어  성우의 목소리도 그 성격에 너무나 어울려서.


나이가 들수록 애가 되어가나 봅니다. [하핫]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2007/05/15 13:50 2007/05/15 13:50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時をかける少女 -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작년 개봉당시 리나양님의 포스팅으로
'시간을 달리는 소녀'의 극장판 애니메이션이 개봉 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죽
이 애니메이션을 볼 수 있는 날을 기대 해오다 어제 기회가 되어 드디어 보게 되었습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삽입곡 : Song by 華子


가사를 살짝 음미해 볼까요..




시간을 달리는 소녀

약간 심심한듯하면서도 섬세하고 미려한 그림체와 등장인물의 성격이 잘 묻어나는
성우의 목소리..

리냐양님의 포스팅에서도 알수 있지만 '학원물'이면서 사건의 진행과 여주인공의
감정의 이동을 '달려서 시간을 거슬러올라간다' 는 장치를 통해 진행하고 있습니다.
SF의 요소가 들어있지만 이 부분은 어디까지나 이야기를 끌어가기위한 장치/소품이며
이 애니메이션의 중심에는 누구나 겪어 봤음직한 성장기 소녀의 감정이 있습니다.

늘 주위에 있던 친한 사람으로부터 자기를 진심으로 좋아하고 있다는 고백을 받았을 때
그 사람에 대한 감정을 자신도 모르는 상태라면?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
우리의 주인공 소녀는 시간을 거슬러 갈 수 있기 때문에 그 고백의 순간을 없었던 것으로
해 버리려 하지만 그러면 그럴수록 일이 꼬여 가며 그런와중에 자신의 감정을 확인하게 됩니다..
(물론 아래에 소개할 이모의 배려심 깊은 충고도 한몫 하지만요.)

이 애니에서 호감가는 스타일의 인물을 있습니다... 바로 이분!!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마코토가 마녀아줌마라고 부르는 요시야마상 .. 목소리와 말투가 너무 마음에 들고, 차분하며 상대의 감정을 잘 헤아리는 점에 홀랑 빠져버렸습니다..
목소리를 딱 듣는순간 2000년 작 Love Song 에 출연한 하라 사치에 상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목소리가 비슷합니다.(정말로 그녀가 목소리 연기를 했을 수도 있구요..
-- 자료를 찾아보니 역시 그녀가 맞군요 ^^ )
어쨌든 매력적인 보이스입니다.


이미 보신분도 계실거고 원작이나 코믹스로 접하신 분들도 계실겁니다. 내용을 말해버리면 스포일러가 될것이고..

몇장의 스틸컷을 보는걸로 정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시간을 달리는 소녀

정말 오랜만에 가슴한 구석이 아련해지는 애니를 접해서 기분이 좋습니다.

참고로 이 작품의 제작진이나 간략 스토리, 등장인물등이 궁금하시면
http://www.tojapan.co.kr/culture/ani/pds_content.asp?number=941(새 창으로 열기)
요기를 보시면 됩니다.
2007/04/28 20:32 2007/04/28 20:32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2007/05/04 12:55
  2. 2007/06/04 18:10
  3. 2008/02/11 15:42
    시간을 달리는 소녀 Tracked from bada's style

かくれんぼ - kakurenbo

카쿠렌보

숨바꼭질이라는 뜻의 카쿠렌보..
2004년 6월경에 출시한 24분짜리 단편 애닌데 이제야 감상하게 됐다.

특이한 점은 모든 화면구성을 3D로 처리한 후 카툰렌더링을 하여 2D 느낌이 나도록 구성 했다는 점이다.

(지금이야  카툰렌더링이 광고, 게임, PV등 다방면에서 쓰이고 있으니 뭐 그다지 새로운 기법은 아니다.)

제목은 숨바꼭질지만.. 장르는 어울리지 않게 호러물이다..
호러라고 해도 정말 오싹한 호러물은 아니다.

일본인에겐 익숙한 카미카쿠시를 숨바꼭질이란 소재에 적용하였고 등장하는 오니(우리말에 딱 들어맞는 대상이 없다. 도깨비 정도가 가장 어울릴까 )
들을 멋들어지게 표현하고 있어서 보는 내내 지겹지 않다.

다 보고나면 결말에 약간 아쉬움이 남을수도 있지만 독특한 소재의 애니를 찾는 사람이라면한번 볼만 할 듯,

자료를 찾다보니 작년 7월 21일 [kbs 독립영화관] 이란 프로그램에서 별의 목소리와 함께 카쿠렌보를 방영 했더랬다.
(관련 url : http://www.kbs.co.kr/1tv/enter/shortfilm/preview/index.html )

카쿠렌보

카쿠렌보

카쿠렌보



카쿠렌보
간을 뽑는 키모토리





카쿠렌보

기름을 뽑는 아부라토리




 

카쿠렌보
피를 뽑는 치토리






카쿠렌보

아이를 뺐는 코토리





카쿠렌보


카쿠렌보

카쿠렌보

카쿠렌보



카쿠렌보

이 아이의 운명은.. 그리고 남은 다섯번째 오니는 누구?
2007/04/26 17:08 2007/04/26 17:08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스즈미야 하루히12화 넘 멋짐.

스즈미야 하루히..
 
이번화는 감동 그자체.
 
하루히의 大팬서비스이자 하루히 스토리 전개상의 중심. 콘서트씬.
작화 퀄리티, 화면 구성, 음악. 너무멋짐.
 
하루히를 첫화부터 봐왔고 이번화를 큰 화면으로 본다면 콘서트씬의
박력에 온몸에 전율이 일 정도.
 
가이낙스의 뒤를이은 쿄토아니메의 오타쿠정신에 원츄를~

스즈미야 하루히

스즈미야 하루히

스즈미야 하루히

스즈미야 하루히

스즈미야 하루히

스즈미야 하루히

스즈미야 하루히

스즈미야 하루히





God knows
歌 : 스즈미야 하루히 (히라노 아야)
Lost my music
歌 : 스즈미야 하루히 (히라노 아야)
恋のミクル伝説 (사랑의 미쿠루 전설)
歌 : 아사히나 미쿠루 (고토 유코)

2007/04/26 16:12 2007/04/26 16:12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확실히 이때의 장면은 멋졌죠. 하루히가 부른 God knows가 한때 국내에서도 트랜드를 형성할 정도였으니까요.

  2. 예 저역시 한동안 God knows 와 Lost my music을
    귀에 달고 살았더랬습니다. ^^

いっべん,死んでみる. :: 지옥소녀

지옥소녀 엔마아이 의 기억에 남는 せりふ.
15편까지 밖에 보진 못했지만... 짬 내서 끝까지 한번 봐줘야지..

지옥소녀

지옥소녀

지옥소녀

지옥소녀


2007/04/26 16:02 2007/04/26 16:02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무한의 리바이어스

군 복무를 마치고 복학한 시점인 99년 방영되었던 애니니 꽤 오래된 애니라 할 수있다.

한정된 공간에서의 인간 군상의 면면을 다뤘던 애니..
우주함이라는 좁은 공간에서 일어나는 대립,증오,사랑,슬픔 등의 감정들을 그려냈던 수작.

이야기 자체가 좀 어두운 편이고 약간 지루한 감이 있지만 작품의 퀄리티와 내용은 전혀 그렇지 않음.
(위와 같은 몇몇 이유로 다른사람에게 추천하기는 좀 뭐하지만..)

애니의 마자막은 희망+기대 라는 키워드로 정의 할 수 있으며 나름대로 해피엔딩으로
젤 기억에 남는 장면이라면 역시, 극한으로 몰린 상황에서 감정이 폭발하며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는
유우키와 소꿉친구인 아오이의 처절한 포옹씬.
짬나면 다시한번 봐줘야지..
 

무한의 리바이어스
무한의 리바이어스


2006/08/25 14:24 2006/08/25 14:24
Trackback Address: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